미디어

전체기사 보기

자총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민족 염원 짓밟는 폭거”

-18일 북한 규탄 성명서...남북 교류제안 수용 등 북에 촉구-

자총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민족 염원 짓밟는 폭거” -18일 북한 규탄 성명서...남북 교류제안 수용 등 북에 촉구-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종환·이하 자총)은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평화를 바라는 민족의 염원을 짓밟는 폭거로 규정하고 북한에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합의사항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자총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문을 연 ‘남북 소통의 상징’이 21개월 만에 무너져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커다란 충격을 주었다”며 “이같은 군사적 도발은 남북 화해와 평화통일을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과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세계 시민들의 선량한 의지를 꺾어버리는 행위”라며 북한의 도발을 규탄했다. 자총은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한 합의사항을 준수 ▲ 더 이상의 군사적 도발을 중단하고 대한민국 정부가 제안한 교류 협력방안 수용 ▲기존 대립과 갈등을 유발하는 낡은 전략을 포기하고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임을 인식하여 함께 번영의 길로 나가는 데 적극 협력 등을 북한에 촉구했다. 한편 자총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한반도 평화정착과 전쟁 위협을 실질적으로

한국자유총연맹 박종환 총재,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 동참

다음 주자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목

한국자유총연맹 박종환 총재,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 동참 -다음 주자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목- 한국자유총연맹 박종환 총재는 6월 4일, 코로나19 극복 및 조기종식을 위해 응원과 격려를 전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 박종환 총재는 평소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지목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은 대한민국 외교부에서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한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3월 초 시작한 캠페인으로, 지명받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코로나19 응원 메시지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을 촬영해 SNS에 사진을 게시하고 다음 캠페인 동참 주자 3명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손팻말에는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그림에 비누 거품으로 손을 씻는 로고에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이란 문구를 적어 개인위생 준수로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는다. 박종환 총재는 캠페인 동참에 앞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 대한민